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책임 총리' 힘 싣기...남북 관계 집중 포석
Posted : 2020-01-25 04:46
집권 내내 강조한 ’검찰개혁’…정 총리에게 맡겨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 국정 파트너로 임명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기 초반부터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내치를 이끌고 갈 책임총리 역할을 강화한 것으로 보이는데, 짐을 조금 나눈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에 더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통령과 새 국무총리가 처음으로 나란히 앉은 올해 첫 부처 업무보고.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회의를 마치고 정리하는 역할을 정세균 총리가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16일) : 모두 인사는 제가 하지만, 마무리 말씀은 총리님께서 해주실 겁니다. 앞으로 모든 부처 업무보고를 그런 방식으로 진행하고자 합니다.]

첫 주례회동에서는 정 총리가 제시한 소통의 모델인 '목요 대화'에 큰 기대감을 보냈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며 세부사항 준비가 더 어렵다고 밝힌 검찰개혁도 총리에게 맡겼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21일) : 준비과정에서부터 객관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총리께서도 직접 챙겨주시기를 부탁 드리겠습니다.]

내각의 운영과 국회와의 소통, 핵심 국정 과제인 검찰개혁 등에 있어서 정세균 총리에게 상당한 권한과 힘을 싣겠다는 의미입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지난 14일) :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리면 우리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집권 4년 차, 국정의 부담을 책임 총리에게 나누고 대통령은 지난해 성과가 부진했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집중하겠다는 포석으로도 읽을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않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남북 협력의 현실적인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올림픽 공동개최를 위한 기본 방향을 담은 계획안은 최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고,

야당이 대북제재 이탈이라고 비판한 북한 개별 관광 문제도 정부가 구체적 안까지 제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남북 관계라는 뒷바퀴로 북미 관계라는 앞바퀴를 밀겠다는 구상인데 아직 북한의 호응이 없고, 미국 정부도 너무 먼저 달리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상반기에 예정된 시진핑 주석의 방한과 연말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상황이 올해 남북 관계 운신의 폭을 넓히겠다고 선언한 문 대통령의 역할에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