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583명| 완치 5,033명| 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검사 받았다...음성 판정"
Posted : 2020-02-27 16:45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검사 받았다...음성 판정"

사진 출처 = YTN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7일 권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대구시 정례 브리핑에서 '시청 별관 공무원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 컨트롤타워가 무너지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대책이 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권 시장은 "컨트롤타워는 저다. 제가 쓰러지지 않으면 컨트롤타워는 유지될 것이고 또 제가 쓰러지면 행정부시장이 대행할 것이기 때문에 컨트롤타워의 문제는 없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청 별관 혁신성장정책과 팀장 1명, 건설본부 보상과 1명,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 전력과 1명, 팔공산 자연공원 관리사무소 1명 등 공무원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들은 방역 후 일시 폐쇄됐다.

앞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도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이날까지 20명의 대구시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청 별관 공무원 확진 판정에 관해 "별관에 있는 경제팀들은 초기에 경제 대책에 투입했었다"라며 "본관 중심의 행정부시장 산하 그리고 경제부시장 산하 몇 개 국은 방역 대책에 투입했지만 혁신성장국, 경제국은 초기에 경제대책 부문에 투입했기 때문에 별관과 본관의 접촉면은 넓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최근 병상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확진자가 발생한) 혁신성장국 역시 저희와 함께했다. 그래서 혹시나 경제팀들과 행정팀들의 접촉이 있었던 부분은 다시 검사를 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권 시장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저도 검사를 받았다. 음성으로 나왔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아마 별관 확진자 발생으로 추가 확산할 우려는 낮다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나 다른 사람에게 감염을 시킬 우려 때문에 저나 공무원들이 규정을 지키는 것이지 우리 스스로가 감염되는 건 두렵지 않다. 얼마든지 이겨낼 수 있다"라고 했다.

다만 검사를 받은 날짜를 묻는 질문에는 "말씀드리지 않겠다"라며 답하지 않았다.

이어 "사실은 현장에도 나가고 코로나19 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일하고 있기 때문에 아마 앞으로 또 한 번 받아야 될지도 모른다. 제가 감염 사실을 모르고 일하다 보면 다른 사람에게도 상당한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검사하고 있다고 이해해주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