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천안함 10주기...고통은 옅어지지 않는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천안함 10주기...고통은 옅어지지 않는다

2020년 03월 26일 07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천안함 침몰 원인' 사회적 논란은 유가족에 상처
생존 장병 전역자 33명 가운데 전상 유공자 10명
[앵커]
서해 백령도 해상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우리 장병 46명이 전사한, 천안함 사건이 일어난 지 오늘로 꼭 10년입니다.

길다면 긴 시간이 지났지만, 가족·전우를 먼저 보낸 유족과 생존 장병들의 고통은 옅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10년 전 천안함이 피격됐을 때, 제대를 한 달여 앞뒀던 이상희 병장은 전우 45명과 함께 전사했습니다.

아버지 이성우 씨는 3주 만에야 물속에서 올라온 아들을 만났습니다.

그러고는, 한평생 일하던 건설 현장으로 돌아와 10년을 살아냈습니다.

[이성우 / 천안함 전사자 '이상희 하사' 아버지 : 아이(이상희 하사)를 먼저 보냈지만, 저 역시도 생업이 있으니까…. 생업에 열중해야 남은 자식들하고도 살아갈 수 있잖아요. 혼자 눈물 흘리면서 운전하며 집에 갈 때가 많이 있습니다.]

시간이 흘러도, 부재의 슬픔은 유족들에게 예기치 않게 밀려옵니다.

가장 아픈 건 천안함 침몰 원인을 두고 끝없이 이어지는 사회적 논란입니다.

[이성후 / 천안함 전사자 '이상희 하사' 아버지 : 현 정부나 대통령께서 언론을 통해서 정식으로 천안함 폭침은 북한 소행이라는 한 말씀만 해주신다면, 진영 논리에 의해서 우리 아이들의 명예가 실추되는 것이 잦아들 것 같습니다.]

사지에서 생환한 장병들에게 10년 전 일은, 기억이 아니라 몸속에 현존하는 고통입니다.

지난 2018년, 생존 장병들의 삶의 모습과 건강 상태를 조사한 한 연구에서, 응답자 가운데 절반이 '극단적 선택을 심각하게 고민'했고, 또 이중 절반은 '실제로 시도했다'고 답했습니다.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사건을 겪은 뒤 느끼는 불안감 등을 뜻하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PTSD를 호소하는 생존자도 87.5%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국가의 의료 지원이나 취업 지원 등은 거의 받지 못했다고 생존 장병들은 말합니다.

[안종민 / 보훈단체 '리멤버코리아' 사무국장 : (생존 장병) 공기업 (취업자가) 딱 한 명입니다, 딱 한 명. 국가유공자법에는 명확하게 '취업 지원'이라는 얘기가 나와요. 의료 지원, 국가에서 해줄 수 있거든요? 12명이 몰랐어요.]

생존 장병 전역자 33명 가운데 전상 유공자가 된 이들도 10명에 불과합니다.

정신적 후유증이 전상 유공자 상이등급에 해당한다는 걸 입증하기가 까다롭기 때문입니다.

[전준영 /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장 : 천안함은 (전상 유공이) 명백하잖아요. 명백한 상황에서 또 그걸 본인이 어떻게 아프다는 걸 입증해야 하는…. 현실적으로 되게 비참하죠.]

한 해 두 해가 쌓여 10년.

천안함과 함께 전사한 마흔여섯 장병은 말이 없고 , 남은 유가족과 생존 장병들의 슬픔과 고통은 여전히 짙은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