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원식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람은 여성"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신원식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람은 여성"

2020년 09월 16일 15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연장을 문의하기 위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던 사람은 여성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의원은 오늘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의 아들 휴가 연장과 관련해 여성이 전화를 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민원실 직원은 신상 기록을 위해 이름을 남겨달라고 요청했는데 확인해보니 추미애 장관 남편 이름이 기재돼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그제(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신은 민원실에 전화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남편에게는 전화를 했는지 물어볼 형편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대해 추 장관 아들의 변호인은 마치 추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처럼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 주장이라며 신 의원이 면책특권을 이용해 비겁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이승배[sbi@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