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욱 후보자, 추미애 의혹에 "심려 끼쳐 송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서욱 후보자, 추미애 의혹에 "심려 끼쳐 송구"

2020년 09월 16일 15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욱, 병가 처리에 대해선 "여기서 평가 어렵다"
군·검 합동수사본부 제안엔 "검찰 수사 보겠다"
신원식 "국방부 문의는 여성…추미애 남편 이름"
여야 의원들, 인사청문회에서 추미애 의혹 공방
[앵커]
오늘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역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관련 공방으로 뜨겁습니다.

서욱 후보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의혹으로 심려를 끼치게 돼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서욱 후보자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는데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오전 10시부터 시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서 후보자는 추 장관 아들 서 씨 병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휴가 규정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자, 이번 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고 군에서 미흡한 부분들 특히 행정적인 부분에서 그런 것들이 보였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서욱 / 국방부 장관 후보자 : 이번 사건으로 인해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송구스럽습니다. 그게 여러 가지 군에서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는데 행정적인 이런 게 조금 보이기도 하고 그런 문제도 있었고….]

하지만 서 씨에 대한 병가 처리에 관해선 지휘관의 판단은 상황마다 다르기 때문에 여기에서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답변을 피했습니다.

또 의혹과 관련해 군·검 합동수사본부를 제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의엔 일단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게 어떨까 생각하고 있는데 검토를 해보겠다고 유보적으로 답했습니다.

야당은 추가 의혹도 폭로했는데요.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서 씨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이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의원은 어떤 여성분이 전화를 했다고 하는데, 당시 신상 기록을 위해 이름을 남겨달라는 민원실 직원의 요청에 남긴 이름을 확인해보니 추 장관의 남편 이름이었다는 겁니다.

기존에 제기됐던 의혹에 대해서도 청문회 내내 여야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추 장관 아들 건의 의미를 서 후보자가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며, 서 후보자가 즉답을 회피하자 군인답지 않게 눈치를 본다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국방부의 최근 입장 표명을 두고 국방부가 아닌 추방부, 추미애 지키는 부서라며 군인들이 왜 정치 쟁점의 중심에 들어오는지 부끄러움을 느끼라고 질타했습니다.

여당은 추 장관을 적극 엄호했습니다.

민주당 황희 의원은 국방부 민원 국방민원상담센터의 실제 전화 연결음을 틀며, 이런 상황에 무슨 청탁이 가능하겠냐고 지적했습니다.

또 홍영표 의원은 당에서 아무리 조사를 해봐도 어떤 위법 사실도 없고 많은 의혹이 정치적인 배경에서 조작, 왜곡되고 있다며

이게 국가 쟁점으로 갈만한 사안이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앵커]
오늘은 경제부문 사흘째 대정부 질문도 있죠?

[기자]
오후 2시부터는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이 진행됐습니다.

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와 추경 예산안과 재정 건전성, 부동산 정책과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에 대한 질의가 잇따랐습니다.

이 자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1가구 1주택자에 한해 주택담보대출비율, LTV 상향 요청에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시장이 정상화되면 정상적 정책을 펼칠 것이라며, 부동산 시장을 진정시킬 동안 힘들더라도 참아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부동산 시장이 다시 들썩일 수 있는 시그널을 절대 주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평시 같으면 아주 좋은 정책도 매우 신중하게 접근을 해야 하는….]

한국판 뉴딜 펀드에 대한 여야 공방도 오갔습니다.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은 정부의 뉴딜 펀드는 정권은 생색만 내고 손실은 국민이 낸 세금으로 떠안는 구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진지한 고민 속에서 나온 것이라며 오히려 강력한 정책 추진과 재정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남은 대정부 질문에선 전 국민에게 2만 원씩 주기로 한 통신비 지원에 대한 야당의 지적도 거셀 것으로 전망됩니다.

통신비 지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많은 가운데 야당이 통신비 대신 무료 백신을 주장하고 있지만, 당정은 통신비 지원은 그대로 추진한다는 입장이어서 서로 간의 논박이 예상됩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