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야당·검찰로 번진 로비 의혹..."공수처 시급" vs "특검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야당·검찰로 번진 로비 의혹..."공수처 시급" vs "특검 수사"

2020년 10월 17일 21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김봉현 ’옥중폭로’ 계기로 적극 반격
여권 표적 수사 증언에 "검찰 기획수사 점검해야"
국민의힘 "난데없이 야당 끌어들이기…의도 의심"
"독립 수사 필요한 사건"…특검 도입 거듭 압박
[앵커]
라임 사태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를 계기로 더불어민주당은 반격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으로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는 더 분명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민의힘은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의도가 의심스럽다며, 이럴수록 특검이 필요하다고 맞섰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옵티머스 사태에 여권 인사 연루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폭로'를 계기로 반격에 나섰습니다.

첫 번째 타깃은 검찰입니다.

여권 표적 수사 관련 증언을 들어 검찰이 기획 수사를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수사의 칼날은 검찰 자신에게도 겨눌 수 있어야 한다며 국정감사 뒤 본격화할 공수처 출범 논의에 힘을 실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옵티머스 사태를 가리켜 '권력형 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던 국민의힘을 정조준했습니다.

[강선우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라임·옵티머스 사기사건에 대해 연일 '권력형 게이트'라 외치던 국민의힘은 야당 인사와 검사에 대한 로비 폭로설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침묵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번 연루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당내 라임·옵티머스 특위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야당 의원에게 대가를 노리고 로비한다는 것 자체가 현실성이 없는 주장이고, 그나마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사람도 현역 의원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나아가 김 전 회장이 돌연 검찰 개혁을 운운하며 폭로를 하고, 난데없이 야당을 끌어들이는 의도가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결국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은 독립 수사를 하는 것이 맞다며 특검 도입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윤희석 / 국민의힘 대변인 : '라·스 사태'를 금융사기 사건으로 확고하게 규정했던 민주당도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을 운운하며 진실 규명의 본질을 흐리고 있습니다. 그런다고 있던 의혹이 없어지지는 않습니다.]

갑작스런 옥중 폭로로 라임 사태 관련 의혹이 정치권 전반으로 확산한 가운데, 주도권을 잡으려는 여야의 공방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