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CES에 도전한 국내 기업들 "우리도 왔어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1 17:33
앵커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에는 규모가 큰 글로벌 가전회사들이 많이 참여하지만, 그에 못지않은 혁신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들도 수천 곳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당당하게 도전장을 내민 국내 기업들을 현지에서 홍선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3D 안경을 쓰지 않았지만, 화면 자체가 3D로 보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개발한 국내 벤처 업체는 CES에서 혁신상을 받았습니다.

[신창봉 / 벤처기업 대표 : 스마트폰 전면 카메라로 사람이 어디를 보는지 추적한 다음에 모든 픽셀이 왼쪽 눈과 오른쪽 눈에 정확하게 목적지를 향해서 갈 수 있도록 조정을 해줍니다.]

또 다른 이 국내 업체는 스마트폰을 보청기로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CES에 나왔습니다.

[김원균 / 프로그램 개발자 : 이어폰 마이크로 주변 소리를 수집한 다음에 그 소리를 난청인들이 들을 수 있도록 실시간 변형시켜서 들려줍니다.]

국내 중견 가전업체도 꾸준히 생활 가전을 가지고 CES에 참가해 외국 구매자와 소비자들에게 기술을 뽐내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보다 인지도는 떨어지지만, 독보적인 기술을 겨루는 데는 CES만 한 곳이 없습니다.

[이해선 / 코웨이 대표이사 : CES에서 얻은 성과는 규모를 뛰어넘어서, (참가 기업들이) 서로 연결하면 더 좋은 생활문화, 더 좋은 삶의 가치를 만들 수 있는 좋은 기술들이 (만들어진다고 봅니다.)]

중견 기업뿐 아니라 국내 포털 1위 네이버도 로봇 기술로 첫 도전장을 내밀었고, SKT를 비롯한 SK 계열사 세 곳도 대기업이지만 올해 처음으로 CES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그리고 신생 벤처 회사까지 가릴 것 없이 혁신 기술의 경연장인 이곳 CES의 문을 두드리는 기업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YTN 홍선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