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금호, 결국 아시아나 매각 결정...시장은 환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5 19:14
앵커

결국,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주력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시장에서는 이번 자구 계획을 크게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결정은 매각이었습니다.

지주회사 격인 금호산업의 이사회 결과,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내용의 자구 계획을 최종적으로 결정한 겁니다.

박삼구 전 회장과 장남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자구 계획 전달 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박 전 회장은 매각 계획과 더불어, 경영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일단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회의를 열어 자구 계획을 검토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이 포함돼 이번에는 수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이 금호산업을 지배하고, 다시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수직 구조입니다.

이 지분을 매각하는 건데, 국적 항공사인데다, 경영권도 포함되는 만큼, 인수 가격은 조 단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잠재적 후보로는 SK와 한화, 제주항공을 운영하는 애경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됩니다.

[최고운 /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 현재 주가 기준으로 금호산업이 가진 아시아나항공 지분의 가치는 5천억 원에 도달했습니다. 여기에 추가적인 자본 확충에 필요한 돈까지 합하게 되면 5천억 원 이상이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은 이번 자구 계획을 크게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이번 결정으로 아시아나항공은 물론, 금호산업과 아시아나IDT, 에어부산 등 관련 계열사가 일제히 상한가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