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늘 양자실무협의..韓 반박에 日 반응 주목
Posted : 2019-07-12 04:4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한 뒤 처음으로 오늘 우리나라와 일본 정부 실무자들이 머리를 맞댑니다.

국장급이 아닌 과장급 만남이지만, 우리 정부는 일본에 이번 조치의 이유와 '불화수소 대북 반출' 의혹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오후 일본 도쿄에서 우리 정부와 일본 정부 관계자가 마주 앉습니다.

지난 1일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 3개 부품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한 이후 처음입니다.

애초 우리와 일본 측에서 5명씩 참석할 것으로 계획됐지만, 뒤늦게 양측 과장급 각각 2명과 우리 상무관 2명이 자리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우리 정부의 거듭된 양자협의 요청에 일본은 실무 차원의 설명을 고집했고, 우리 측이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결과 국장급이 아닌 과장급 만남으로 조율됐고 일본은 이를 양자협의가 아닌 '설명회' 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박태성 /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국장급 교류에 있어서 그동안 크게 문제가 없다가 최근에 서로 간 일정 조율과 관련해서 서로가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고….]

우리 정부는 이번 양자협의를 통해 한국 전략물자 수출통제에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불화수소 대북 반출 의혹에 대한 설명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또 이후엔 보다 격상된 국장급 논의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우리 정부는 공식 회견을 열고 우리나라 수출 통제 제도는 모범적이고 일본산 불화수소의 북한 유출은 없었다고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특히 우리의 수출통제 체제는 투명하고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일본만이 한국 상황을 폄훼하고 있는 만큼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측이 이번 실무협의에서 어떤 반응과 설명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