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혼돈의 재건축 단지...기존 주택시장은 지역별 희비 엇갈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13 22:32
앵커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확대하는 방안을 발표하면서 구체적 시행 대상과 시기에 대해선 여지를 남겼죠.

상한제가 적용되는지 여부가 불확실한 재건축 단지들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기존 부동산 시장은 지역별로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입니다.

이하린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체 만 2천여 가구, 일반 분양 물량만 4천7백여 가구인 서울의 초대형 재건축 단지입니다.

민간택지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확대하는 방안이 발표된 뒤 조합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조합원들의 부담이 크게 늘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정부가 관련 시행령을 오는 10월에 공포하겠다고 하면서도 구체적 적용 대상과 시기는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하겠다고 밝히면서 섣불리 대응하기보다는 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입니다.

후분양을 결정했던 이 단지는 조만간 총회를 열고 선분양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재건축 조합장 : 8월 24일 임시 총회를 할 계획입니다. 그날 올라온 안건 중에 선분양 후분양과 관련해서 조합원들의 의견을 개진하는 절차도 상정돼 있습니다.]

이처럼 재건축 단지들의 셈법이 복잡해진 가운데 기존 주택 시장은 지역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입주한 지 30년이 넘는 곳에 대해선 관망세가 짙어졌지만 입주 10년 이내의 신축과 준신축 아파트의 매수세는 꾸준합니다.

최근 동일 면적 기준 신고가 경신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고, 준공 2년 내 아파트 가운데는 매매가가 분양가의 두 배 가까이 뛴 사례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나승성 / 서울 동작구 공인중개사 : 재개발 지역은 사업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져 매수 문의가 줄고, 대신 신축한 아파트 위주로 거래가 활발해서 전고점(가격)에서 매매되고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은 하나의 정책 변수로 좌지우지되는 건 아닙니다.

낮은 금리와 풍부한 부동자금, 그리고 불안한 금융 시장 등과 맞물려 정부가 극약 처방으로 내놓은 분양가 상한제 카드가 앞으로 집값 향방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주목됩니다.

YTN 이하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