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짝퉁 루이뷔통 제조업자에 4억 배상 판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짝퉁 루이뷔통 제조업자에 4억 배상 판결

2011년 12월 17일 03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짝퉁 루이뷔통 제조업자에 4억 배상 판결
서울고등법원은 루이뷔통이 '짝퉁' 가방 제조업자 송 모 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제품판매로 얻은 이익 4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루이뷔통이 저명한 상표로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로 인해 사용권 설정계약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대체품 또한 존재하지 않는다며 송 씨가 상표권위반죄로 집행유예 기간중에 다시 짝퉁 제품을 만들어 판매한 것은 악의적인 상품권 침해행위라고 밝혔습니다.

또 20만 원짜리 짝퉁 제품 만여 점을 판매해 20억 원의 매출을 올린 점을 감안할 때 순이익 4억 원 정도를 손해배상액으로 산정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루이뷔통사는 짝퉁 제품 만여 점의 정품시가 145억 원에 이익률 11.49%를 적용해 16억 원을 손해배상하라고 청구했지만 1심에서는 배상액을 4천만 원만 인정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