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주로 3도 틀고 허가난 제2롯데...그 뒤에 어떤 비밀이?

활주로 3도 틀고 허가난 제2롯데...그 뒤에 어떤 비밀이?

2016.06.14. 오후 6: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疑心暗鬼' 의심암귀.

의심하는 마음이 있으면 있지도 않은 귀신이 나온 것처럼 느껴진다. 라는 뜻의 사자성어입니다.

그러니까, 의심을 하면 한도 끝도 없다는 뜻이겠죠.

이 말이 어디서 나왔냐하면 이명박 정부 시절, 롯데그룹에 대한 특혜설이 나왔을 당시 청와대에서 특혜설을 일축하고 선을 그으면서 한 말인데요.

물론 의심하면 한도 끝도 없지만, 계속해서 롯데그룹에 대한 의혹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 중심엔 제2롯데월드 인허가 과정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과연 어떤 것들이 문제가 되고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명예 회장의 숙원 사업이었던 제2롯데월드.

1987년 롯데는 서울시로부터 송파구 잠실에 있는 부지를 매입해 2002년 지상 112층짜리 초고층 빌딩을 짓기로 결정합니다.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정부까지 제2롯데월드는 역대 정부에서 지속적으로 불허됐는데요.

이유는, 부지 5.5㎞ 인근에 전시에 전략적 요충지로 꼽히는 서울공항이 있어 비행 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당시 공군은 최소한의 안전을 위해서는 건물높이는 지금의 절반인 203m, 서울공항 동편 활주로 각도를 7도 틀어야 한다고 주장했었습니다.

하지만 2007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MB 취임 2개월만인 2008년 4월 이 전 대통령이 '투자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 합동회의'에서 “날짜를 정해놓고 제2롯데월드 문제를 해결하도록 검토하라”는 발언 이후 국방부는 활주로 각도를 3도만 틀어도 안전하다는 입장을 내놓으며 제2롯데월드의 허가를 내주는데요.

공군 역시 비행 안전시설 지원 비용을 롯데가 전액 부담하는 조건으로 공군은 제2롯데월드 건설에 찬성했고 이 과정에서 끝까지 반대 입장을 고수한 김은기 공군참모총장이 경질되기도 했습니다.

활주로 각도를 7도에서 3도만 변경된 이후 지어지고 있는 제2롯데월드 타워, 일부 전문가들은 지금도 완전히 안전에 부합한 것은 아니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높이의 문제라든가 빛 반사의 문제와 그리고 바람의 방향과 바람의 세기에 따라서 그러한 영향이 적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항공기가 입출항할 당시에는 에너지가 아주 낮은, 즉 비행기 속도와 고도가 낮은 상태로 비행을 해야 하기 때문에 주변 환경 여건에 대단히 민감한 반응을 보입니다.

그래서 그런 단계에서는 충분한 안전조치가 보장이 되어도 사고가 날 수 있는데 그런데 불안전한 요소가 인위적으로 개입된다는 것은 조종사의 입장에서나 비행관리자의 입장에서 용납하기 어려운 상황이겠죠.

제2롯데월드 인허가 특혜와 관련해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전 롯데 호텔 장경작 사장과의 관계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과 고려대 경영학과 동기인 장경작 사장.

롯데는 호텔 담당이던 장경작 사장을 2009년 2월 면세점, 롯데월드를 총괄하는 자리에 임명하는데요.

이 전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인 신분 때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1층을 집무실처럼 이용했고 여기에 주요 인사들이 드나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2롯데월드 건설 허가 방침 당시 롯데가 청와대·정부·서울시 관계자를 대상으로 전방위 로비를 벌이며 정권 실세들의 입김이 허가에 작용했다는 의혹이 도는 이유입니다.

또 2008년 MB가 건설 허가 취지의 검토를 지시한 이후에도 공군 내부에서 반대가 계속되자 주요 장성들을 상대로 군납 브로커가 로비에 나섰다는 의혹도 제기됐었는데요.

이와 관련해 MB정부 고위 관계자는 "서울공항 문제는 일자리 창출 등 국익을 위한 결정이었다"며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낭설"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만큼 수사를 끝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있는데요.

[손수호 / 변호사 : 이번 압수수색의 결과물을 분석한다면 사실 회계장부라든지 금융거래 내역을 캐다 보면 어느 순간 갑작스럽게 이상한 점이 드러나고 또한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캐다 보면 생각지도 못했던 부분에서 범죄의 증거들이 나타나는 경우를 그동안 우리는 많이 봐왔거든요. 따라서 지금 현재는 뚜렷한 혐의점이 있거나 분명히 범죄를 범했다라고 단정하기 이르지만 방대한 압수물을 분석한다면 우리가 생각하지 못했던 그동안 의혹에 그쳤던 사실들이 분명히 증거로써 증명되는 가능성도 현재로써는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앞으로 수사를 지켜봐야 되겠죠.]

이런 가운데 롯데건설이 2011년쯤 공군참모차장 출신 천모 씨가 회장인 B사에 12억 원을 건넨 정황이 있다며 일부 언론이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B사는 성남 서울공항 활주로 각도를 변경하는 공사와 관련해 롯데 측과 수십억 원대의 용역계약을 맺기도 한 회사인데요.

이 돈이 천 회장을 거쳐 군 고위 관계자에게 로비자금으로 흘러갔을 가능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공군 관계자는 제2롯데월드 건설 과정에서 활주로 변경 비리 의혹과 관련해 "합법적 절차를 거쳐서 최적의 방안을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B사에 전달된 12억 원이 군 고위층의 로비자금으로 흘러들어 갔을 가능성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 그룹 인허가 특혜와 관련해 불거져 나오는 의혹들,

의심암귀라는 말처럼, 과연 의심이 있지도 않은 귀신을 부른 걸까요?

롯데 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의 핵심에 제2롯데월드 인허가 특혜 논란이 계속 제기되는 가운데 과연 어디까지가 의심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이번 수사를 통해 확실히 밝혀야 내야 할 부분이 너무 많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