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병대, 국무총리 제의받아..."재판개입 대가 의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07 00:09
앵커

영장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박병대 전 대법관이 박근혜 청와대 당시 국무총리직을 제의받았다는 사실이 새롭게 나왔습니다.

검찰은 일제 강제징용 재판개입의 대가로 관직 거래가 오간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정유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병대 전 대법관이 법원행정처장을 지내던 지난 2015년 4월.

박 전 대법관은 청와대에서 이병기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만났습니다.

청와대와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사건 처리를 논의하기 위한 회동으로 의심받는 자리입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서 박 전 대법관은 깜짝 놀랄 만한 제의를 받습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 후임으로 국무총리직을 맡아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진 제안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성완종 리스트' 파문 등으로 임명된 지 70일 만에 낙마한 이완구 전 총리의 후임으로 국무총리직을 제안했다는 얘기입니다.

검찰은 최근 이병기 전 실장을 비공개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일제 강제징용 재판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관직 제의가 나온 것으로 본 검찰은 재판개입의 대가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병대 전 대법관은 국무총리직 제의를 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거절했다고 진술했고,

영장실질심사에서도 강제징용 재판 개입은 없었다며 같은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재판 개입을 매개로 양승태 사법부와 박근혜 청와대 사이에 긴밀한 유착 관계를 보여주는 유력한 정황이라 보고 있습니다.

YTN 정유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