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앞에 다가온 평화"...북미정상회담 기대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앞에 다가온 평화"...북미정상회담 기대

2019년 02월 28일 13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끝나기까지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평화의 소식이 전해질지, 시민들의 관심이 온통 TV 앞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서울역에 나가 있는 YTN 중계차 연결해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부장원 기자!

정상회담 마무리를 앞두고 오전부터 숨 가쁜 일정이 펼쳐졌는데요, 시민들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북미정상회담 막바지를 앞두고 이곳 서울역엔 시민들이 삼삼오오 TV 앞에 몰려들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열차를 기다리는 많은 승객이 베트남 하노이 소식을 듣기 위해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않고 있는데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소식이 전해질 때마다 곳곳에서 환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습니다.

과연 두 정상이 어떤 성과를 이뤄낼지, 기다리는 시민들의 표정에 기대가 한껏 묻어납니다.

몇 시간 뒤면 이번 정상회담의 성패를 가를 공동 합의문, 즉 '하노이 선언'이 나오는데요.

기다리는 시민들의 기대와 설렘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제가 오늘 오전부터 이곳에 나와 시민들과 만나봤는데요.

젊은 청년부터 백발의 노인까지, 모두 한마음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메시지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특히,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1차 정상회담과 달리 이번에는 정말 종전선언과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목소리가 많았습니다.

다만 종전선언이 없더라도 정상회담이 실패했다고 보기보단, 대화 창구가 열린 데 의의를 둬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