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승리, '성 접대 의혹' 여성 경비 부담"...자금 출처 추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5 15:06
앵커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해 경찰은 승리가 여성들의 여행 경비를 부담한 것으로 보고 자금 출처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모 총경이 골프 접대를 추가로 받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빅뱅의 전 멤버 승리.

파티에 참석한 유흥업소 여종업원의 여행 비용을 승리 측이 부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여행경비 액수를 파악했다며 출처를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파티 기획 관계자 등의 계좌를 들여다보고 있다는 겁니다.

앞서 해당 여성들은 누구의 지시가 아닌 자발적인 성관계였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승리가 사업상 목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양지열 / 변호사 : 유흥업소에서 직접 (경비를) 받았다는 것은 이건 상식적으로 생각해 봤을 때도 그 사람들이 왜 거기에 갔는지가 너무나 명백한 것 아니겠습니까? 대가가 있다거나 누구를 특정하지 않았다고 할지라도 성매매 알선에 해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는 거죠.]

다만 경찰은 구속영장 신청 등 승리의 신병확보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 모 총경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윤 총경은 지난 2017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4차례 골프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지국 탐문과 카드 내역 조사 등을 통해 두 차례뿐이라는 거짓 진술이 들통 난 겁니다.

비용은 모두 유 대표 측이 부담했습니다.

여섯 차례에 걸친 식사자리에서도 유 대표가 일부 비용을 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접대 규모와 대가성 여부 등을 파악해 윤 총경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YTN 박광렬[parkkr08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