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상] 찜질방서 유심카드 '슬쩍'...1,700만 원 챙긴 남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6 01:47
찜질방에서 휴대전화 유심카드를 훔쳐 온라인 상품권이나 게임머니를 결제하는 수법으로 천7백만 원이나 챙긴 20대가 붙잡혔습니다.

범행 과정을 보면 대담하기 짝이 없습니다.

손님들이 잠들어 있는 찜질방, 한 남성이 들어와 엉거주춤한 자세로 눕습니다.

잠든 척하며 눈치를 보다가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를 집어 들고는 재빨리 자리를 떠납니다.

이번에는 불 꺼진 방, 남의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리더니 대담하게도 그 자리에서 직접 유심카드를 빼내서 달아납니다.

20살 오 모 씨는 올해 초부터 이런 수법으로 휴대전화 8대와 유심카드 12개를 훔쳤습니다.

그렇게 훔친 유심카드를 자신의 휴대전화에 끼워 상품권이나 게임머니를 소액 결제한 뒤 다시 돈으로 바꿨는데요.

이렇게 천7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일부 피해자들은 나중에 거액의 휴대전화 요금이 청구될 때까지 피해 사실을 전혀 몰랐는데요.

오 씨는 지난해 11월에도 비슷한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러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오 씨를 절도와 사기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또 게임머니 등을 돈으로 바꿔준 브로커 3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나혜인 [nahi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