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속보] 경찰, '한강 훼손 시신' 피의자 장대호 신상공개
Posted : 2019-08-20 16:06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강 훼손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경기 북부지방경찰청은 오늘 오후 2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장 씨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경찰은 장대호의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으며, 범행을 입증할 충분한 증거도 확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의 알 권리 보장과 재범 방지, 범죄 예방 등 공적 이익도 판단 근거로 삼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30대 손님을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습니다.

장대호는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범행 9일 만인 지난 17일 새벽에 자수했지만, 구속영장 실질심사 때 취재진에게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또 죽는다"며 피해자를 향해 막말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