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중국 방문 뒤 폐렴 증상 보이면 바로 감시·검사 대상
Posted : 2020-01-25 01:1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는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감시·검사 대상을 확대하고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한시 뿐만이 아니라 중국 어느 지역이든 방문한 이후 폐렴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곧바로 감시·검사 대상에 포함됩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추가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부처 장관 및 시도지사가 참여한 긴급 영상회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과 확산 방지를 위해 대응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한시 뿐만이 아니라 중국 어느 지역이든 방문한 이후 폐렴 등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바로 감시·검사 대상에 포함됩니다.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건강상태 질문서를 받는 등 검역도 한 단계 강화됩니다.

또 의료기관이 환자의 중국 방문 이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중국 입국자 명단을 의료기관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의 경우 우선 격리하고, 검사 결과가 확인된 후 격리를 해제하는 등 환자 관리를 강화합니다.

유증상자가 병원에서 일반인들과 접촉하지 않도록 각 지자체별로 선별진료소를 확보해 운영하도록 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민을 보호하는데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대응해야 하겠습니다.]

정 총리는 또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뿐 아니라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해 국민들이 필요 이상의 걱정을 하지 않게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중국 당국이 봉쇄한 우한에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의 귀국 방안도 강구할 계획입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