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신규 환자 113명...2주째 백 명대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로나19 신규 환자 113명...2주째 백 명대

2020년 09월 16일 15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3명으로, 2주째 1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8월 중순부터 시작한 급격한 확산세는 꺾였지만 감소세가 완만한 데다, 전국적으로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방심해서는 안 되는 상황입니다. 신현준 기자!

오늘 정오 기준 국내 주요 발생 현황 집계가 발표됐죠?

[기자]
네, 먼저 8·15 서울 도심 집회 관련 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585명입니다.

서울 강남구 K보건산업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7명이 추가 확진돼, 총 21명이 됐습니다.

수도권 산악모임은 접촉자 4명이 확진돼, 총 47명입니다.

서울 송파구 우리교회는 1명 늘어 11명이, 서울 관악구 화장품 판매업소, 에바다 관련은 1명이 증가해 총 7명입니다.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도 2명이 추가돼 20명이 됐고, 경북 칠곡군 산양삼 사업설명회는 4명이 추가 확진돼 21명이 됐습니다.

새로운 집단 감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 고양 정신요양시설인 박애원에서 어제 첫 환자 발생 이후 접촉자 2명이 추가 확진돼, 총 3명이 됐습니다.

전북 익산시 동익산결혼상담소에서도 14일 첫 환자 이후 4명이 추가돼, 누적 5명이 됐습니다.

[앵커]
어제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여전히 백 명대를 유지하고 있죠?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113명입니다.

전날 106명보다 7명 늘었지만, 14일째 신규 환자 발생은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두 자릿수였지만, 105명으로 나흘 만에 다시 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모두 22,504명으로 늘었습니다.

국내 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49명, 경기 24명, 인천 8명으로 수도권이 81명입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선 전북이 5명으로 가장 많고 부산과 대구가 4명, 광주, 충북, 충남, 경북, 경남이 2명씩 환자가 나왔습니다.

대전에서도 환자가 1명 발생했습니다.

해외 유입은 8명으로 검역단계에서 2명, 지역사회에서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추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누적 사망자 수는 367명을 유지했습니다.

위중하거나 중증인 환자는 2명 늘어 160명이 됐습니다.

[앵커]
정부가 추석 연휴 때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했죠?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 방역을 위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는데요.

추석 기간 고속도로 통행량을 줄이기 위해 2017년 추석부터 면제했던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추석 연휴 사흘간에도 고속도로 통행료를 내야 합니다.

방역 당국은 이로 인해 지역 간 이동이 줄고 불필요한 통행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흘간의 통행료 수입은 휴게소 방역인력과 물품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익 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신현준[shinhj@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