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환자 접촉 최소화 '언택트' 선별진료소 등장...진화하는 방역 관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환자 접촉 최소화 '언택트' 선별진료소 등장...진화하는 방역 관리

2020년 09월 16일 16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언택트 선별진료소’ 환자·의료진 분리돼 검사 진행
접수 마치면 역학조사…환자·의료진 유리 벽으로 차단돼
환자·의료진 유리 벽 두고 증상 등 묻고 답해
유리 벽에 붙어 있는 의료장갑 사용해 검체 채취 진행
[앵커]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방역 관리 방법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유리 벽을 사이에 두고 진단 검사를 진행해 의료진과의 접촉을 없앤 이른바 언택트 선별진료소도 생겼습니다.

취재기자가 현장에 나가 있습니다. 정현우 기자!

정 기자 뒤편에 보이는 이어진 건물 전체가 선별진료소라고 들었는데요, 어떻게 운영되는 건지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아무래도 처음 보는 생김새의 선별진료소인데요.

제가 검사를 받는 순서를 따라 이동해보겠습니다.

처음에엔 키오스크를 이용하거나 접수실에서 직접 증상 유무 등을 문서에 기록하게 됩니다.

계속해서 이어진 선별진료소 건물 안쪽에는 의사와 간호사 등 보건소 직원들이 있습니다.

보건소를 찾는 사람들이 건물 바깥을 순서대로 옮겨 다니게 되는 건데요.

접수를 마친 환자들은 역학조사실로 이동합니다.

보건소 의료진이 환자에게 어디를 다녀왔는지,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등을 1차적으로 조사하는 곳입니다.

이렇게 직원과 환자 사이가 항상 유리 벽으로 차단돼 접촉은 최소화돼 있습니다.

그래도 마이크와 스피커가 있는 만큼 어려움 없이 역학조사를 할 수 있습니다.

역학조사를 마치고 보건소 직원이 판단할 때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생각될 때 의사가 대기하는 문진실로 이동하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문진실 역시 유리벽으로 차단되어 있는데요.

이곳에서 대기하는 의사가 증상과 병력 등을 다시 전문적으로 살핀 뒤에야 코로나 19 검사를 받게 됩니다.

문진을 마치고는 검체 채취실로 이동하게 됩니다.

입구엔 감염을 우려해 비접촉식으로 만든 열화상 손잡이가 달려 있습니다,

이렇게 간격을 두고 손을 대면 문이 열립니다.

안쪽에선 유리 벽 바깥으로 나온 의료장갑을 이용해 건물 안쪽에 있는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진행합니다.

역학조사를 마친 시민이 문진과 검체 채취를 하기까지 시간이 걸릴 수도 있는 만큼 잠시 대기할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대기하는 환자들 사이의 감염을 막기 위해 안쪽엔 아크릴로 된 가림막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보건소 측은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만큼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특히 밀폐된 공간인 검체채취실은 매번 환자가 들어가고 나올 때마다 자동으로 소독 작업이 진행됩니다.

소독액이 분사되면서 내부공기를 음압으로 내보낸 다음 8분 동안 살균램프가 가동됩니다.

의사 2명이 검체 채취소 6곳을 돌아가면서 운영하기 때문에 소독으로 인한 검사 지체는 최소화하면서 감염 위험은 덜 수 있다고 합니다.

의료진의 노고 역시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더운 날 집단 감염이 퍼지면서 보건소 직원들이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땀을 뻘뻘 흘리던 걸 기억하실 겁니다.

환자와 격리된 공간에서 있게 돼 방호복을 벗은 의료진은 마스크 등 최소한의 보호장비만 착용하고 일하게 됐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새로운 방식 출입자 관리 방법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강남구에서는 수기 방명록 대신 태블릿 PC에 구청 방문 기록을 남길 수 있게 했습니다.

QR코드 이용이 복잡하기도 하고 수기 명부의 경우 글자를 알아보기 힘들거나 전산화가 안 되어 있어 관리가 어렵다는 점을 반영한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구로구청에서도 낱장으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게 해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막는 방식도 등장했습니다.

길어지는 감염 상황에 아이디어 역시 함께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초구 보건소에서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