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사 받으면서도 마약 투약...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수사 받으면서도 마약 투약...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

2020년 10월 30일 1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수사 받으면서도 마약 투약...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
SNS를 통해 구매한 마약을 수차례 투약한 유명 인디밴드 멤버가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서부지방법원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인디밴드 멤버 39살 강 모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추징금 300여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범행 횟수가 여러 차례인 데다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던 중에도 계속해서 투약한 것으로 드러나 죄질이 나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강 씨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SNS와 인터넷에서 마약을 불법으로 사들여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