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길고양이 돌봄' 주민 갈등 늘자...급식소 마련한 지자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길고양이 돌봄' 주민 갈등 늘자...급식소 마련한 지자체

2020년 12월 05일 05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버려지는 고양이가 늘면서 길고양이를 둘러싼 주민 갈등도 잦아지고 있습니다.

사료를 주며 돌보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도 적지 않은데요.

일부 지자체에서 해결 방안의 하나로 직접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늦은 밤, 빌라 앞에 차를 세우고 상자를 꺼내는 여성.

주차장 안쪽까지 들어가 철제 계단 아래 무언가를 밀어 넣습니다.

다름 아닌 고양이 집과 사료입니다.

추위와 배고픔에 떨 길고양이들을 위해 마련한 거지만, 주민들은 호의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고양이 배설물과 소음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겁니다.

[김용배 / 서울 중곡4동 : 밤 12시 넘어서 갖다 놓고 유유히 사라졌어요. 사유지에 무단으로 가져다 놨는데 유기 동물이 배설물도 그렇고 또 고양이들이 시끄럽게 하잖아요. 그런 게 저는 또 싫죠.]

유기되는 고양이가 매년 늘고 길고양이가 전국에 대략 백만 마리에 달할 정도로 많아지면서 주민 간 갈등도 잦아졌습니다.

서울 서초구의 경우 한 해 동안 들어오는 고양이 관련 민원이나 분쟁 신고가 수천 건에 이릅니다.

[서초구청 관계자 : 고양이 관련 신고가 올해 10월까지 2천3백 건 정도가 전화나 온라인 민원으로 들어왔어요.]

극단적인 학대 사건까지 벌어지자, 일부 지자체는 궁리 끝에 직접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서초구나 강동구 등은 관내에 20~30곳을 정해 구청에 등록된 캣맘들이 밥을 챙겨주도록 했습니다.

개체 수 관리를 위해 급식소를 찾는 고양이의 중성화 수술도 진행합니다.

[황영숙 / '캣맘' 자원봉사자 : 포획되면 구청에서 지정한 병원이 있어요. 그쪽으로 이동을 시키죠. 개체 수를 줄여야만 주민들 반발도 적고….]

동물보호단체들은 이런 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중성화 수술이 마구잡이로 이뤄지지 않도록 수술하는 병원도 관리 감독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이형주 /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에어 대표 : 지금 하는 (중성화수술) 정도가 개체 수 조절에 유의미한 결과를 낳지는 검증이 필요하다는 게 보통 의견이에요.]

지자체마다 동물복지 담당관을 두고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게 학대 범죄를 막고 주민 갈등을 해소하는데 근본적 대책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