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프랑스, 성난 민심에 정책 U턴...주말 반정부 집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06 22:31
앵커

프랑스 마크롱 정부가 유류세 인상 철회와 부유세 부활 검토 등 '노란조끼' 시위로 표출된 성난 민심 수습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위대는 마크롱 정부 퇴진을 요구하며 이번 주말 대규모 전국 집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프랑스 대학생들도 거리에 나섰습니다.

'노란조끼'에 연대하는 대학생 시위대는 비싼 등록금 등 교육 개혁뿐 아니라 마크롱 대통령을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를 벌였습니다.

성난 민심에 마크롱 정부는 '노란조끼' 시위를 불러온 주요 원인인 유류세 인상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 프랑스 총리 : 내년 예산에서 유류세 인상이 철회됐기 때문에 정부는 대화를 할 용의가 있습니다.]

지난해 부유층과 외국 투자자들의 투자 촉진을 내세워 사실상 폐지했던 부유세 부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거주세 인하 검토 카드도 꺼냈습니다.

그동안 침묵해 온 마크롱 대통령은 폭력시위가 발생한 지 나흘 만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히며 질서 회복을 촉구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일부 세력은 오직 정부 공격에 골몰하고 있다"며 "모든 정치세력과 노조·재계 지도자들에게 질서와 냉정함을 되찾자고 호소했다"고 정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하지만 '노란조끼' 측은 시위를 그만두지 않을 것이라며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나서 수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크리스토프 샬랭콩 / '노란조끼' 지도자 : 마크롱 대통령이 금요일 전에 조치를 하지 않으면 반란사태가 벌어질 것입니다.]

'노란조끼' 측이 오는 주말 반정부 시위 성격의 대규모 집회를 전국에서 열 예정이어서 혼돈 속에 빠져들고 있는 프랑스 정국에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