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신들, 북미 '핵 담판' 정상회담 돌입 긴급 보도
Posted : 2019-02-28 12:54
AP와 로이터 등 외신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에서 핵 담판을 위한 이틀째 회담에 돌입하자 일제히 긴급 기사로 전했습니다.

AP 통신은 '좋은 관계를 맺으면 좋을 일이 생기고, 올바른 합의를 내는 것이 중요하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두 발언을 속보로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이에 대해 '직감으로 보면 좋을 결과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고 말한 부분을 강조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도 두 정상이 이틀째 회담을 시작했다고 전하고, 오늘 회담은 미국의 양보와 이에 상응하는 북한의 구체적인 핵 폐기 조치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독일 DPA 통신은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언급과,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부각시켰습니다.

중국 신화통신과 러시아의 타스통신 등 주요 국가의 언론들도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의 이틀째 일정이 시작됐다는 속보를 전하고, 두 정상의 모두 발언 내용을 긴급 뉴스로 내보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54명| 퇴원 1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