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최선희 "김정은 생각 달라지는 느낌"...'새로운 길'도 언급
Posted : 2019-03-02 11: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미정상회담 결렬후 잇따라 회담에 대한 회의론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최 부상은 특히 어제 낮 기자들을 만나 '새로운 길'을 언급하며 더 이상 협상에 매달리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베트남 하노이의 숙소인 멜리아 호텔 로비에서 기자들을 다시 만났습니다.

최 부상은 미국과 계속 대화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요구했던 사항들이 해결된다면 다르겠지만 이번에 보니 이런 회담을 계속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제안한 영변 핵시설 폐기에 대해 미국이 '제재 해제'로 응하지 않으면 협상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됐습니다.

그러면서 대륙간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15개월 중지, 핵실험 중지 등 두 사안만으로도 진행되어야 할 유엔 제재 해제가 영변 핵폐기를 해도 안된다고 하니 이 회담 계산법에 혼돈이 온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에 어떤 역할을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의 최종적인 입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에 회담 자체에 대해 다시 생각해야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특히 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새로운 길'을 언급하며 회담 결렬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생각이 달라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최부상의 발언은 미국이 자신들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협상이 아닌 새로운 길을 택할 수 있다며 미국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