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정은, 싱가포르서 볼턴에 사진 찍자 제의"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김정은, 싱가포르서 볼턴에 사진 찍자 제의"

2019년 03월 06일 03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김정은, 싱가포르서 볼턴에 사진 찍자 제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때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북한에서 유명하다"며 사진 촬영을 제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현지 시간 4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업무 오찬에서 볼턴 보좌관에게 '북한에서 유명하다'고 말하며 북한 내 강경파 사이에서 볼턴 보좌관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같이 사진을 찍자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에 대해 웃음으로 응수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으로서는 북한 내 강경파들에게 볼턴 보좌관과 잘 지내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내부적 회의론을 달래려는 의도도 있었을 것으로 해석됩니다.

당시 북한은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관영매체를 통해 보도하며 김 위원장과 볼턴 보좌관의 악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