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英 하원 표결서 "29일 예정된 브렉시트 연기" 결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5 03:58
영국 하원이 오는 29일 예정된 유럽연합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를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EU 탈퇴시점을 늦춘 뒤에 제2 국민투표를 실시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하원은 현지시간 14일 오후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 연기와 관련한 정부 결의안 및 의원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하원은 이날 테리사 메이 총리가 내놓은 정부안을 찬성 412표, 반대 202표로 210표차 가결했습니다.

정부안은 오는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한 뒤 그때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EU 탈퇴 시점을 6월 30일까지, 만약 통과하지 못하면 이보다 오래 연기한다는 내용입니다.

앞서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합의안은 지난 1월 중순 첫 승인투표에 이어 지난 12일 제2 승인투표에서도 큰 표차로 부결됐습니다.

지난 13일 열린 표결에서 하원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마저 거부하자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시점 연기 여부를 다시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안 가결로 오는 20일까지 열릴 브렉시트 합의안 제3 승인투표 결과에 따라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연기를 공식 요청할 계획입니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이 이를 만장일치로 받아들이면 브렉시트 시점은 늦춰집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