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中 정부, 홍콩 왕래자들 상대로 휴대폰 검열... 사진·동영상 강제 삭제
Posted : 2019-08-19 18:10
中 정부, 홍콩 왕래자들 상대로 휴대폰 검열... 사진·동영상 강제 삭제

ⓒGegettyimages


중국 정부가 홍콩을 왕래하는 이들을 상대로 휴대폰을 검열하고 홍콩 시위 관련 사진과 영상 등을 강제로 삭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정부가 홍콩을 다녀오는 이들을 상대로 휴대폰 검열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출입국 관리소에서 휴대폰 내 사진과 동영상을 검사받거나 소셜미디어 내용까지 검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열 대상이 된 시민은 홍콩 시위 지지 여부에 대한 질문까지 받았다. 이 중 일부는 홍콩 시위행진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작성하고, 휴대폰 내 사진과 영상을 모두 삭제한 뒤에서 풀려났다.

中 정부, 홍콩 왕래자들 상대로 휴대폰 검열... 사진·동영상 강제 삭제


中 정부, 홍콩 왕래자들 상대로 휴대폰 검열... 사진·동영상 강제 삭제

입국 당시 검열을 받은 벤 크록스(38)는 "휴대폰 속 사진과 동영상을 검사받고 홍콩에서 무엇을 했는지, 시위에 참여했는지 질문을 받았다"며 소지하고 있던 책도 압수당했다고 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소속 기자 역시 휴대폰을 빼앗긴 후 메시지 내용까지 조사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유명 인권변호사 장 보양은 "중국 이민국 관리들이 여행자들의 휴대 전화 내용을 조사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밀수품인지 확인하기 위해 소지품 안에 있는 물건들을 확인할 수는 있지만, 휴대전화 속 내용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당국의 이번 조치가 사생활 침해와 통신의 자유 침해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중국 당국은 "추가 조사가 모든 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며 당국이 위험하다고 여기는 이들에 대해서만 적용한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홍콩에서는 지나친 조치라며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