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29명| 완치 10,499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73,858명
日 하루 확진자 200명 '최다'...도쿄 확진자 서울보다 많아져
Posted : 2020-03-29 22:2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통계가 빙산의 일각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은 어제(28일) 하루 최다 확진자가 나오며 총 2천400여 명으로 급증했고, 도쿄의 확진자는 서울보다 많아졌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의 확진자가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200여 명이(208명)가 나오면서 총 2천400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지바현의 한 장애인 시설에서 50여 명의 환자가 나온 가운데, 수도 도쿄의 확산 추세가 두드러집니다.

다이토구의 한 병원에서 많은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틀 연속 60명대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도쿄의 하루 확진자로는 역시 가장 많은 수입니다.

도쿄의 확진자는 지난 24일 17명이었는데 다음 날부터 사흘 연속 40명대를 기록한 뒤 최근엔 60명대로 늘어났습니다.

도쿄의 확진자는 총 430명으로, 기준 시점은 다르지만 서울의 확진자 410명보다 많아졌습니다.

일본은 그동안 검사 대상자가 매우 적었던 만큼 빠르게 퍼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 스탠퍼드대 존 이오아니디스 교수는 일본 통계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아베 총리도 이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국가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말하자면 현재 일본은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일 미군기지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오키나와의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환자 한 명이 나왔고, 앞서 요코스카 기지에 배치된 미국의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서도 승무원 2명이 감염됐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