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이젠 온수매트'서 기준치 초과 라돈..."수거 명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1 19:30
앵커

매트리스에 이어 이번에는 온수매트에서도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기준치의 4배가 넘는 피폭선량이 나오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품 수거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동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4년부터 17년까지 판매된 대현하이텍의 '하이젠 온수매트'입니다.

중국에서 수입한 음이온 원단 등을 사용해 모두 3만8천여 개의 제품이 생산돼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판매됐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10월, 대진침대 사태의 여파로 생활 방사선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지면서 이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다는 제보가 잇따랐습니다.

[하이젠 온수매트 사용자 : 우연히 대진침대 때문에 라돈이 이슈가 되면서 라텍스를 재려고 '라돈아이'를 구매해서 재던 중에 하이젠 온수매트에서 높은 수치가 나왔어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시료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73개 가운데 15개에서 기준치가 넘는 피폭선량이 검출됐습니다.

매트 표면 2cm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9개월 동안 사용했을 때,

연간 피폭선량이 기준치인 1밀리시버트를 많게는 4.7배까지 초과하는 수치입니다.

해당 업체는 소비자들의 제보 이후 자발적인 교환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지만, 원안위는 수거 명령을 내리고 앞으로의 과정을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심은정 / 원자력안전위원회 안전소통담당관 : 대현하이텍에 하이젠 온수매트에 대한 수거 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했고요, 업체가 5일 이내에 조치 계획을 원안위에 제출하면 그 업체가 조치 계획에 따라 실시하는지를 관리·감독할 계획입니다.]

매트리스에 이어 온수매트까지,

생활제품 곳곳에서 방사성 물질이 잇따라 검출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동은[d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