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9월 말까지가 골든타임"...국가기후환경회의, 지자체와 만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9 21:21
앵커

고농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산업계의 협조가 필수적인데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처음으로 지자체 대표들과 회의를 열고 미세먼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어떤 얘기들이 오갔는지 최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농도 미세먼지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반기문 위원장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먼저, 현재 출시되는 미세먼지 관련 제품의 성능을 검증하자는 제안이 나옵니다.

[이시종 / 충북도지사 : 미세먼지 관련된 여러 제품을 연구·지원하고 그런 제품들이 나왔을 때 검증하고, 그런 제품들이 많이 생산되도록 유도하는 미세먼지 관련된 종합 지원센터가 필요하다고 생각돼서….]

미세먼지 시즌제를 도입하자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12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상시로 차량 운행이나 발전소 가동을 제한하는 저감 대책을 추진하자는 겁니다.

국기기후환경회의가 처음으로 연 지자체 협의체 회의에서는 이처럼 파격적인 제안이 이어졌습니다.

중앙정부가 주도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지자체가 주체적으로 참여해 대책을 내놓기 위한 자립니다.

[반기문 /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 과격하다 싶을 만큼 일종의 쇼크 테라피(충격요법)를 하지 않으면 잡을 수 없습니다. 과감한 담대한 정책을 내놓자는 목표를 가지고 열심히 여러 계통의 사람들과 접촉하고 있고….]

오는 9월 말까지를 골든 타임으로 보고 고농도 시기에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하자는 것이 골자입니다.

반 위원장은 오는 22일엔 산업과 수송, 발전 등 산업계 단체 대표들과도 만날 예정입니다.

여기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국민정책제안을 마련해 늦어도 10월 정부에 제출한다는 계획입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