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발레리나와 재즈 디바가 빚어내는 치유의 '탱고발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2 05:05
앵커

발레리나 김주원이 이번에는 탱고에 도전합니다.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과 함께 탱고와 발레가 어우러진 실험적인 공연을 선보입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토슈즈를 신은 발레리나 김주원이 강렬한 탱고 선율에 맞춰 에너지를 뿜어냅니다.

사람들이 탱고를 즐기기 위해 모이는 곳을 뜻하는 '밀롱가'를 배경으로, 사랑과 이별 이야기를 그려낸 탱고발레 공연입니다.

[김주원 / 발레리나 : (탱고는) 이민자들의 설움이나 한에서 출발한 음악이기도 하고 그래서 음악 안에 누군가의 인생이 담겨있다, 어떤 그런 깊은 의미를 담아서 (공연 제목을 '3분, 그녀의 시간'으로 정했습니다.)]

라이브 밴드의 탱고 음악과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의 목소리까지, 영역을 넘나들며 관객들을 탱고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한국의 대표 발레리나 김주원과 '재즈 디바' 웅산은 오랜 인연을 가지고 있지만 함께 무대에 서는 건 처음입니다.

[웅산 / 재즈보컬리스트 : 몸을 더 표현하고 목소리로, 연기로 표현하다 보니까 탱고라는 음악에 더 깊게 빠져드는 게 있는 것 같아요.]

김주원은 예술 감독까지 맡아 무대 안팎에서 활약하며 공연을 이끌어갑니다.

[김주원 / 발레리나 : 다른 장르에 있는 예술가들의 에너지를 제가 느껴서 춤으로 표현해내니까 사실 그냥 발레만 했을 때보다 더 많은 이야기들이 생겨나는 것 같아요. 제 몸에도.]

이들은 우리의 한의 정서와도 통하는 탱고를 통해 사람들을 위로하는 무대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입니다.

[김주원 / 발레리나 : 제가 탱고를 들으면서 받았던 위로나 그런 걸 관객분들이 느끼셨으면 해서.]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