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 살도 하루 4시간 이상 TV·스마트폰...WHO 권고 4배"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세 살도 하루 4시간 이상 TV·스마트폰...WHO 권고 4배"

2021년 01월 13일 23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청소년 22만8천여 명
금단 현상 심각…코로나 여파로 2만 명 늘어
만 3세∼9세, 하루 4시간 45분 TV·스마트폰 이용
[앵커]
요즘 스마트폰과 유튜브에 빠져 있는 청소년들이 많아 부모님들의 걱정이 많은데요.

세 살 유아들도 하루 4시간 넘게 스마트폰이나 TV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WHO 권고 기준의 4배가 넘는 시간입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에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중독으로 치료가 필요한 청소년은 22만8천여 명, 전체의 17%에 달합니다.

코로나 여파로 1년 전보다 2만 명 더 늘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과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으면 금단 현상을 보일 정도로 심각합니다.

그렇다면 세 살에서 아홉 살은 미디어를 어느 정도 이용하고 있을까.

한국언론진흥재단 조사 결과 우리나라 만 세 살에서 아홉 살 아이들은 하루 평균 4시간 45분 동안 TV나 스마트폰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TV를 시청하는 시간이 두 시간 이상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스마트폰 한 시간 20분, 태블릿 PC 48분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만 세 살에서 네 살의 이용시간은 4시간 8분으로, 세계보건기구 WHO의 권고기준 하루 1시간의 4배가 넘습니다.

또 여섯 살에서 아홉 살 어린이 80% 이상이 매일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마트폰으론 온라인 동영상을 많이 봤고 그중에서도 유튜브를 가장 많이 본다고 답했습니다.

보호자가 아이들에게 미디어를 허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와 기분 전환'을 위해서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보호자가 다른 일을 하거나 쉬는 동안에 방해받지 않기 위해서'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3∼9세 어린이 2,161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 14일부터 2개월 동안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11%포인트입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