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말, '핼러윈 데이'에 '블루문'·'미니문' 동시에 뜬다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주말, '핼러윈 데이'에 '블루문'·'미니문' 동시에 뜬다

2020년 10월 31일 00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핼러윈 데이'인 오늘 저녁 하늘에는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 '블루문'이 떠오릅니다.

특히 이 '블루문'은 1년 중 크기가 가장 작은 '미니문'으로 나타나는데, 핼러윈에 '블루문·미니문'이 겹치는 것은 평생 한 번 보기도 어렵다고 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완전히 찬 둥근 보름달은 보통 한 달에 한 번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2년여에 한 번씩 한 달에 보름달이 2번 뜨는데, 10월에 이런 현상이 나타납니다.

10월 1일에 첫 번째 보름달이 떴고 마지막 날인 31일, 주말에 두 번째 보름달이 뜹니다.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고 부르는데, '우울한 달' 혹은 '기분 나쁜 달'이라는 의미입니다.

보름달을 보고 우리나라와 서양인이 느끼는 감정이 달랐기 때문입니다.

한국인은 둥근 보름달 속에 토끼가 산다고 믿었고 어두운 밤을 밝혀주는 보름달을 좋아해 정월이나 한가위에는 축제를 벌였습니다.

반면 서양인들은 보름달 속에 늑대인간이나 마녀가 있다고 믿어 두려워했기 때문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을 싫어한 것입니다.

[이태형 / 충주 고구려 천문과학관장 : 이번 주말은 '블루문'에 죽은 영혼이 다시 살아난다는 서양의 '핼러윈 데이'가 겹칩니다.]

둘이 겹치는 경우가 무척 드물어 서양에서는 다른 해와 달리 무척 두려운 날로 느끼는 사람이 많을 것 같습니다.

거기에 주말 밤에 뜨는 보름달은 올해 뜨는 보름달 중 가장 작은 '미니문'입니다.

이때 지구와 달의 거리는 406,000km.

달이 지구에서 가장 가까울 때와 비교하면 50,000km 정도나 멉니다.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오후 5시 39분, 달이 가장 둥글어지는 시간은 밤 11시 49분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특이함이 없는 보름달이지만, '핼러윈 데이'에 '블루문'이면서 '미니문'인 보름달이 뜨는 것은 평생에 한 번 보기도 힘든 현상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