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회원 수백만 명 음란물 웹하드 일당 검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2 17:40
앵커

음란물 검색 사이트에 광고비를 내고 회원 수백만 명을 모아 음란물을 유포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직접 올리거나 회원이 올리게끔 방조한 음란물이 무려 54만 건이나 됩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음란물을 검색해 찾아주는 이른바 '품번 사이트'입니다.

배우 이름이나 작품 번호를 검색하면 음란물 정보가 나옵니다.

여기서 곧바로 음란물을 게시한 웹하드로 연결됩니다.

51살 A 씨는 지난 2017년부터 지인 명의로 2개 웹하드 업체를 운영하면서 '품번 사이트'에 광고료를 냈습니다.

인터넷 배너 광고도 천여 곳에 냈는데 2년 동안 쓴 광고비가 무려 3억4천만 원입니다.

광고 효과로 웹하드 2곳에 각각 3백여만 명과 2백여만 명씩 회원이 몰렸습니다.

업체는 음란물 18만 건을 직접 게시하고 이용자가 유포한 36만 건을 방조하면서 20억 원을 챙겼습니다.

[이재홍 /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 회원들이 음란물을 유포할 수 있도록 방조하면서 거액의 광고비를 써가며 불법 웹하드 영업을 해 온 사건으로 보면 되겠습니다.]

A 씨는 자신이 대표인 소프트웨어 업체가 웹하드에서 거래 대금을 받는 것처럼 꾸며 챙긴 돈 가운데 15억 원을 빼돌린 거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 씨를 구속하고 웹하드 명의 사장과 웹하드 광고업자, 음란물을 직접 올린 회원 등 2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이번에 적발된 웹하드가 초기부터 음란물 유포를 주도했고 설립 자금을 허위 신고하는 등 문제가 있다고 보고 담당 관청인 전파관리소에 등록취소 의견을 보냈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