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택가에서 모녀 성폭행 시도...전자발찌 채워도 속수무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1 22:04
앵커

50대 남성이 8살 딸과 주부를 연달아 성폭행하려다가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은 성폭행 전력이 있어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는데요.

주택가에서 벌어진 범행을 막는 데는 효과가 없었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

한적한 골목에 50대 남성이 무언가를 들고 어디론가 향합니다.

잠시 뒤, 이 남성이 간 곳을 따라 경찰차가 출동합니다.

주택 담장을 넘어 2층에 침입해 집에 있던 모녀를 성폭행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목격자 : 아저씨, 아저씨하고 부른 거예요. (가해) 남자를 보니까 여기에서 옛날에 살았거든….]

먼저 텔레비전을 보고 있던 주부를 성폭행하려고 했지만, 저항하자 목을 조르기까지 했습니다.

그 사이 이번엔 옆에서 자고 있던 8살 딸에게 몹쓸 짓을 하려고 했습니다.

잠에서 깬 딸이 놀라 1층으로 도망갔고, 그사이 이웃들이 범인을 제압했습니다.

그런데 술에 취해있던 이 남성은 적반하장이었습니다.

[이웃 주민 : 큰소리치죠. 합의 본다고…. 별일도 아닌데 신고한다고…. 아무것도 아니니까 신고하지 말고 내가 형님 합의 볼게요. 그러더라고….]

이미 2010년에도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까지 찬 상태에서 또 범행했습니다.

하지만 출입 제한이 없는 주택가에서 벌어진 일이라 전자발찌가 범행을 막는 데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경찰이 확인해보니, 이 남성은 4년 전에도 전자발찌를 훼손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2015년 그때 (전자발찌를) 훼손해서 이걸로 징역 8개월을 살았어요. 차고 다니면 항상 감시받고 그러는 거잖아요.]

경찰은 성폭행 미수와 주거 침입 등의 혐의로 51살 A 씨를 구속할 방침입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