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골목식당' 이승기·규현, 도봉구 창동 골목 빛낸 조력자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골목식당' 이승기·규현, 도봉구 창동 골목 빛낸 조력자

2020년 08월 27일 09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골목식당' 이승기·규현, 도봉구 창동 골목 빛낸 조력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닭강정집을 향해 뼈있는 조언을 건넸다. 여기에 이승기와 규현은 도봉구 창동 골목 편 조력자로 활약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지난주에 이어 도봉구 창동 골목 편이 그려졌다.

닭강정집을 찾은 백종원은 들어서자마자 문제의 마늘을 확인했다. 이어 "다진마늘 쓰지 말라는 이유는 시큼한 마늘 장아찌 냄새가 나기때문"이라면서 재료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두분은 말이 너무 앞선다, 파이팅 넘치고 손님에게 잘하는 건 좋지만 음식점의 기본은 맛"이라면서 "기본을 지키지 않으면 다 연극이고 연기"라고 강조했다.

풀이 죽은 사장 앞에 이승기가 깜짝 등장했다. 백종원은 이승기에 두 사장을 향해 따끔한 충고와 애정어린 조언을 부탁했다.

이승기는 동네 이야기로 분위기를 풀면서 맛에 대해서는 꼼꼼히 평가했다. 그러면서 "백종원 선생님의 의견을 받아들인 후 나만의 아이디어를 만들어라"면서 인생선배이자 동네 형같은 따뜻한 마음과 진심을 담은 격려의 말을 보탰다.

이후 NO배달 피자집이 모습이 그려졌다. 대용량 피자소스를 점검하기로 결정한 백종원은 "피자의 원리를 알아야한다"면서 토핑의 원리와 차이를 직접 보여줬다.

난항을 겪는 피자집에 피자장인 규현이 방문했다. 규현은 토핑이 새롭다면서도 "감동을 받는 맛은 아닌 것 같다"고 냉철하게 평가했다 이어 "고추기름이 맵진 않은데 맛이 확 느껴지진 않는다"라고 했고 토핑이 많아졌음을 지적했다.

사장은 처음부터 다시 피자를 만들었고 적당한 토핑이 들어간 피자를 내놨다. 규현은 "더 고소해진 맛"이라면서 토핑 양만 줄이고도 맛이 확연히 달라졌다고 했다. 고추기름 양을 줄인 살라미 피자에도 호평을 내놨다.

이날 기존 시간대보다 35분 일찍 방송된 '골목식당' 시청률은 5.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