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12명| 완치 12,282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20,616명
코로나19에 아버지 숨지고 아들·손주 28명 감염...美 가족 비극
Posted : 2020-06-30 07:00
코로나19에 아버지 숨지고 아들·손주 28명 감염...美 가족 비극

사진 출처 = Go Fund Me / 비달 가레이(60)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한 가족이 코로나19에 무더기로 감염된 사실이 알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28명 중 한 명은 세상을 떠났다.

지난 28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CNN은 캘리포니아주 사우스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리처드 가레이(27) 가족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초 리처드 가레이는 아버지 비달 가레이(60)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자는 이후 다른 가족들로부터 격리된 생활을 함께 했다. 리처드는 "처음에는 함께 극복하자면서 웃으면서 지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나 상황은 악화했다. 리처드의 가족 총 28명이 코로나19에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여기에는 리처드의 부모뿐 아니라 2살배기 어린아이 두 명, 형제 두 명, 임신한 형제의 아내 등도 포함됐다.

그러던 중 아버지 비달은 호흡과 식사에 어려움을 겪었고 열이 심하게 나기 시작했다. 그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기존에 앓고 있던 희귀성 빈혈증으로 약물 복용이 어려운 상태였고 끝내 세상을 떠났다.

리처드 역시 상태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다른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느라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 그가 아버지 비달에게 마지막으로 한 말이 "아빠, 이겨내지 못할 것 같아요"였다고. 리처드의 어머니만이 병원 창문을 통해 남편의 임종을 지킬 수 있었다.

리처드는 "아버지의 죽음이 다른 사람들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며 "아버지가 그저 통계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의 이야기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면 들려줄 가치가 있다. 이것은 현실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가족들이 집단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경로를 여전히 찾지 못했다고 했다. 리처드는 "파티와 대규모 모임에 참석한 사람이 없지만, 감염된 가족 한 명이 최소한의 접촉으로도 여러 명에게 옮겼을 것으로 추측한다"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지난 28일 기준 사흘 연속 4만 명 이상 확진자가 나왔다. 존스홉킨스대학교 집계에 따르면 한국 시각으로 29일 오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54만 8,996명, 누적 사망자 수는 12만 5,803명이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