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시험 망쳤다" 수험생의 눈물...탐구영역 시간에 일어난 일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시험 망쳤다" 수험생의 눈물...탐구영역 시간에 일어난 일

2020년 12월 04일 22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수험생 680명 정도가 수능을 치른 서울 강서구의 한 고등학교.

과학탐구 첫 번째 영역이 한창이던 오후 3시 58분.

예정 종료 시각은 오후 4시 정각인데, 2분 앞서 갑작스레 모든 고사장에 종료 벨이 울렸습니다.

시간에 맞춰 문제를 풀거나 답안지 마킹을 남겨놓고 있던 학생들은 커다란 혼란에 빠졌습니다.

[피해 재수생 : 못 푼 문제를 마킹을 아직 남겨두고 있었는데 마킹을 다 하지 못한 상태에서 시험지를 걷어갔다는 점에서 일단 멘탈이 흔들렸죠.]

알고 보니 종료 벨 담당관이 실수한 거였는데, 현장 관리팀은 곧바로 잘못을 파악하고 시험 시간을 4시 2분까지 연장한다고 안내 방송을 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 관계자 : A 고등학교 방송을 담당하는 선생님이 있을 거예요. 그분이 잘못 맞춰놓은 것 같아요. 2분 세팅이 먼저 돼 있었나 봐요.]

문제는 감독관마다 달랐던 대처였습니다.

일부 고사장에선 실수라는 걸 알고 시험지를 걷지 않은 채 시험을 진행했는데, 58분에 벨이 울리자마자 시험지를 거둬갔다가 안내 방송 이후 다시 나눠준 곳도 있었던 겁니다.

[피해 수험생 학부모 : 시험지를 받았는데 다른 아이 시험지를 잘못 받아서 그것 교체하고….]

시험지를 받자마자 다시 종료 벨이 울려 문제를 풀지 못했다는 수험생,

너무 당황해 이어진 5교시까지 망쳤다는 수험생 등 억울함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잇따랐습니다.

[피해 수험생 학부모 : 시험지를 걷고 바로 다음 과학탐구 시험을 들어가는데 그걸 애들이 그때부터 흔들린 거죠.]

서울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와 담당관에 경고 조치했다면서 징계 여부는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미 추가 시간을 준 만큼 따로 구제책을 마련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 지금은 상황은 다 종료된 건이잖아요. 조치한다고 해서 내용이 바뀔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으니까….]

수험생과 학부모들은 교육청과 학교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지 논의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박희재
촬영기자ㅣ김광현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