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틱톡에 영상 올렸다 징역형 선고받은 이집트 여성들, 결국 석방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틱톡에 영상 올렸다 징역형 선고받은 이집트 여성들, 결국 석방

2021년 01월 13일 12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틱톡에 영상 올렸다 징역형 선고받은 이집트 여성들, 결국 석방

사진 출처 = YTN

소셜 미디어 '틱톡'에 영상을 올렸다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이집트 여성 두 명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지난 12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하닌 호삼(22)과 마와다 엘라드흠(22)이라는 두 여성은 각자의 틱톡 계정에 올린 영상으로 인해 1심에서 징역 2년 형과 벌금 30만 이집트 파운드(약 2,000만 원)를 선고받았다.

틱톡에서 팔로워 120만 명을 보유한 호삼은 여성들도 돈을 받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수 있다는 취지의 영상을 올렸다가 지난해 4월 체포됐다.

엘라드흠은 틱톡에서 31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했는데, 각종 립싱크와 춤 비디오를 올려 인기를 끌었다. 이로 인해 '도덕 규범 위반', '음란 선동', '사회적 가치 훼손'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항소 법원은 두 사람이 제기한 항소를 받아들이고 무죄를 선고했다.

보수적 국가인 이집트에서는 지난해 공공 도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10명이 넘는 인플루언서들이 체포돼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알려졌다.

지난 6월 이집트 한 밸리 댄서는 춤추는 모습을 틱톡에 올렸다가 '음란 선동' 혐의로 징역 3년 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