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민 짐꾼 →국민 앵커...'트랩' 이서진의 변신을 기대해
국민 짐꾼 →국민 앵커...'트랩' 이서진의 변신을 기대해
Posted : 2018-12-28 09:18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극본 남상욱, 연출 박신우)를 통해 배우 이서진이 국민 앵커 강우현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장르물의 명가 OCN이 영화 제작진과 컬레버레이션한 새로운 프로젝트의 첫 타자, '트랩'은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 강우현(이서진)의 충격적인 전말을 그린 하드보일드 추적 스릴러 드라마다. 탄탄한 배우들의 캐스팅과 새로운 시도를 통한 OCN 오리지널의 확장을 예고하고 있다.

이서진이 연기할 강우현은 수년간 언론인 신뢰도 1위를 수성해온 대한민국 국민 앵커다. 사회적 존경은 물론 정치권의 러브콜까지 받고 있다. 방송뿐 아니라 사업에도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는 우현은 바쁜 와중에도 가족의 소중함을 잊지 않는 따뜻한 남편이며 다정한 아빠다.

28일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정장을 깔끔하게 차려입고 진지하게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우현의 모습에서 신뢰감이 느껴진다. 특히 아들 시우를 바라보는 눈빛에서는 감출 수 없는 다정함이 묻어나온다.

세상 모든 것을 다 가진 듯 보이는 우현은 단란했던 가족과 함께 떠난 여행 중에 일생일대의 사건과 마주하며 한순간 모든 것을 잃게 된다. 완벽하게 쌓아온 커리어부터 화목한 가정까지 인생의 황금기에서 우현의 앞에 놓인 알 수 없는 덫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진실을 추구하는 국민 앵커에서 나락으로 떨어진 한 남자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이서진의 노련한 연기 내공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관계자는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신뢰감 있고 친근한 이미지를 구축해온 이서진이 '트랩' 강우현 캐릭터를 통해 단정한 앵커이자 다정한 가장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더불어 "이서진은 섬세한 연기력을 통해 우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덫에 걸리기 전후의 우현을 완벽하게 표현해낼 이서진과 그의 활약이 고스란히 담길 '트랩'의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트랩'은 OCN이 2019년 새롭게 선보이는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 프로젝트의 첫 타자다.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고,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웰메이드 장르물로 완성할 예정이다.

영화 '백야행'의 박신우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특수사건 전담반 TEN'을 집필한 남상욱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여기에 영화 '완벽한 타인'과 '역린'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다모' 등을 연출한 이재규 감독이 총괄 프로듀싱을 담당했다.

2019년 상반기에 첫 방송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C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