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11월 22일)

2020년 11월 22일 오후 05시 34분
현장생중계 YTN news
[박능후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입니다.

국민 여러분, 코로나19의 3차 유행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대단히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입니다.

11월 15일부터 21일까지 지난 한 주간의 하루 평균 국내 환자 수는 255명이며 수도권은 175명입니다. 그 전주에 비해 2배 넘게 증가한 상황입니다.

신규 환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어 지난 금요일부터 전국은 300명대, 수도권은 200명대의 환자가 매일 발생하고 있습니다.

유행을 예측할 수 있는 감염재생산지수도 빠르게 상승하며 직전주 1.1 내외에서 지난주 1.6까지 올라왔습니다.

일상생활 곳곳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연쇄적으로 나타나 최근 2주간 62개의 집단감염이 발견되었습니다.

현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유행이 급속도로 전파되며 전국적 확산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됩니다.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상향하였으나 최소 10일 이상이 경과하여야 효과가 나타날 것이기에 이번 주말까지는 계속 유행이 확산되며 신규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입니다.

이러한 추세로 볼 때 수도권은 화요일 정도에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인 주간 하루 평균 200명 환자 발생 기준을 충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광주, 호남권의 경우에도 1.5단계 기준을 충족해 가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