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재판장, '꾸벅꾸벅' 졸던 전두환 일으켜 세운 뒤...

2020년 11월 30일 오후 07시 49분
자막뉴스 와플뉴스
선고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차에서 내린 전두환 씨.

취재진의 질문에 응하지 않고 그대로 법정으로 들어갑니다.

[전두환 : (아직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습니까? 발포 명령 부인합니까?) …….]

청력보조장치를 끼고 피고인석에 앉은 전 씨는 재판 시작 10분 뒤부터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습니다.

재판 내내 고개가 꺾여 있었고, 의자도 기울어져 있었습니다.

그러자 재판장은 전 씨를 깨워 자리에서 일으켜 세운 뒤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이철우 / 5·18기념재단 이사장 : 5·18 영령과 그 유가족들은 전두환이 정말 진심으로 사죄하고 그 처벌을 받을 것을 기대하고 촉구합니다.]

광주시민들은 다시 한 번 전 씨에게 사과할 기회를 줬습니다.

하지만 재판을 마치고 나온 전 씨는 이번에도 그 기회를 스스로 포기했습니다.

[전두환 : (시민들에게 사과 안 합니까? 국민에게 사과 안 합니까?) …….]

재판부는 전두환 씨가 이 판결 선고를 계기로 과거를 돌이키고, 사죄하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