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이거실화냐] 꼬마야 제발…‘민식이법’은 놀이가 될 수 없어!

2020년 10월 31일 오전 06시 00분
제보 이거 실화냐 와플뉴스
이달 초, 여성 운전자 김 모 씨는 주택가 도로를 달리다 황당한 일을 겪었다.
 
근처 아파트 입구와 연결된 도로에는 과속방지턱이 2개 설치돼 있어 애초부터 속도를 내기 어려웠다. 또, 50미터 앞에서 앳된 꼬마 아이가 걸어오는 것을 확인하고, 시속 30km 이하로 서행했다.
 
그런데….

초등학교 저학년으로 보이는 남자 아이는 김 씨가 몰던 차량이 가까워지자, 차를 피하기는커녕 오히려 차바퀴 쪽으로 자기 오른쪽 다리를 밀어 넣는 자세를 취했다. 김 씨가 급히 차를 세워 아무 일이 없자, 아이는 멋쩍은 듯 다시 다리를 오므려 가던 길로 사라졌다.
 
운전자 김 씨의 이야기다.

“밑에서부터 아이가 눈치를 보는 게 느껴졌고, 가는 중에 갑자기 발을 내밀더라고요. 황당해서 멈춰 서긴 했는데, 애들 사이에서 놀이처럼 자리 잡고 있다는 얘기가 들려서 조금 걱정스럽습니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애들만 보면 무서워요. 애들을 보면 귀여워야 하는데, 애들을 보면 무서워지더라고요. 저 아이가 갑자기 어떤 행동을 취할지 가늠이 안 되니까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