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CIS 지역 한국어 교사 초청 연수 시작

2019년 06월 28일 오전 10시 21분
YTN Korean24 YTN korean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지역 고려인 한국어 교사들이 입국해 5주간의 연수에 들어갔습니다.

재외동포재단 주최로 열린 이번 연수에는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고려인 한국어 교사 30명이 참가했습니다.

교사들은 한국 외국어 대학교에서 문법과 말하기 등 교육 실무를 배우고 한국의 역사와 문화 체험도 하게 됩니다.

재외동포재단은 모국어 교육을 통한 한민족 정체성 함양을 위해 매년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를 초청해 연수를 열고 있습니다.

[서밀라 / 카자흐스탄 고려 주말 한글학교 교사 : 고려인들도 자기 말을 잊지 않도록 계속 공부해야 하고, 한국의 영향력을 더 확장하기 위해서 한국어를 더 많이 가르쳐야겠다고 생각해요.]

[무하미토바 알비나 / 러시아 한국어 클럽 원장 : 가르치는 법을 아직 잘 몰라서 가르치는 법을 제일 배우고 싶어요. 지금 우리 학교에는 초급반밖에 없어요. 그래서 중급반, 고급반도 생기면 좋겠어요.]

[한우성 /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 (연수 목적은) 이분들이 돌아가서 고려인 3~5세들에게 정확한 표준 한국어, 한글을 보다 더 잘 가르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