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한인 모여 새해 동포 노래자랑 개최

2020년 02월 03일 오후 03시 47분
YTN Korean24 YTN korean
경자년 새해를 경축하는 한인 동포 노래자랑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성대하게 펼쳐졌습니다.

함부르크 한인회가 개최한 이번 행사에는 지난 1965년 독일로 건너온 독일 이민 1세대 조병무 씨를 포함해, 한인 동포와 독일 현지인 등 7백여 명이 함께 했습니다.

이번 새해맞이 노래잔치에는 지난 60~70년대 파독 광부와 간호사로 현지에서 활동했던 원로들도 함께 해, 세대를 뛰어넘는 화합과 동포애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방 미 석 / 재독함부르크한인회 회장]
"우리가 항상 동포 잔치하게 되면 고전무용, 판소리, 예를 들어서 진도 북춤 이런 걸 해서 많은 젊은 사람들이 지루하게 느낄 때가 많았어요. 그래서 제가 아이디어가 나와서 우리 가수와 밴드를 초청해서 새롭게 하게 됐는데요. 많은 분의 호응이 대단했다고 생각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