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약자 위한 영화 만드는 영화감독 이길보라

2019년 08월 23일 오후 04시 26분
디지털 코리안 타운 YTN korean
네덜란드는 이렇게 풍차 모양을 그리는 거거든요. 네덜란드가 풍차로 유명하니까 이게 네덜란드고요.

한국은, 한국 수화로 이게 한국이고, 국제 수화로는 이렇게 갓 쓴 모양이에요. 옛날에 갓을 썼잖아요? 그래서 조선의 갓 쓴 모양을 따라 해서 한국이에요.

[인터뷰: 이길보라 / 영화감독]
안녕하세요, 저는 글 쓰고 영화 만드는 이길보라 이고요. 농인 부모로부터 태어난 것이 이야기꾼의 선천적 자질이라고 굳게 믿고, 글을 쓰고 영화를 만들고 있습니다.

<1> '농인' 부모님,
말 대신 배운 '세상을 바라보는 법'

저한테는 항상 영화뿐만 아니라 세상을 어떻게 바라봐야 한다는 걸 엄마 아빠로부터 많이 배운 것 같아요. 저희 엄마, 아빠가 농인 인데, 수화를 사용해야 하는 농인인데 그래서 전 어렸을 때부터 제 모어가 저는 수화로 옹알이를 하고 음성 언어 대신 수화로 옹알이를 하면서 세상을 만났거든요. 그러다 보니 다른 사람들, 즉 음성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랑 비교해서 세상을 바라보는 법이 조금씩 달랐던 것 같아요. 항상 농인의 시선에서 세상을 바라보고 수화를 사용하는 사람들 시선에서 세상을 바라보면 어떻게 다르게 보이는 걸까? 그 두 개의 차이는 뭘까 이런 걸 생각하면서 자라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글을 쓰고 영화를 만드는, 이야기를 만드는, 하는 사람이 된 것 같아요.

저는 한국에서는 그게 소수자로 분류되잖아요. 여성, 청각장애인, 나이가 어린, 나이가 어린 여성, 여기서는 아예 아시아인으로 불리고 그런 것들이 사실 저는 어렸을 때 그것들이 한국에서는 소수자, 혹은 약자로 불리기 때문에 제가 그런 것들을 이해하기 때문에 그런 사람을 더 이해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든다 혹은 그런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글을 쓴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그게 지금 소수자라고 불리는 게 맞나? 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럼 누가 다수지? 누가 소수지? 그런 생각을 하게 되거든요. 그럼 그 다수와 소수를 누가 결정하는 걸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어렸을 때부터 애니메이션 말고, 그러니까 어렸을 때 애니메이션을 많이 보잖아요? 애니메이션 말고 다큐멘터리를 많이 봤던 것 같아요. 왜냐면, 다큐멘터리가 항상 저한테는 세상의 창, 세상으로 나갈 수 있는 창 같은 거였거든요. 전 다큐멘터리를 통해서 뭔가를 배우고 누군가를 만나고 그랬기 때문에 되게 자연스럽게 커서 나도 저런 걸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2> 운명처럼 시작한 네덜란드 생활
"영화를 꿈꾸다"

(네덜란드에서는) 그렇게 라벨을 붙이는 걸 별로 안 하는 것 같아요. 왜냐면, 구분 짓기 혹은 너는 내 편, 쟤는 내 편이 아니다, 쟤는 남의 편 이런 식으로 구분 짓는 걸 덜 한다고 생각해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