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습니다]"엄마 사랑해요"…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이경화

2018년 06월 25일 오전 09시 38분
보고싶습니다 YTN korean
생후 6개월 만에 이탈리아로 입양된 한인 입양인 이경화 씨가 친엄마를 애타게 찾고 있습니다.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뱃속에 품어보니 친엄마 생각이 간절했다고 하는데요.

이경화 씨가 친엄마에게 띄운 편지를 소개합니다.

[녹취구성]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안녕하세요. 저는 이경화, 이탈리아 이름은 일라리아 베르나디입니다. 경북 안동에서 6월 16일 1978년에 태어났고, 6개월 후 이탈리아 가정에 입양됐어요. 지금은 베니스와 가까운 도시, 파두아에서 살고 있습니다."

Q. 이탈리아에서의 삶은?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저는 언제나 행복한 삶을 살았던 것 같아요. 행복한 유년시절을 보냈죠. 제 나라인 이탈리아도 좋고, 기회도 많았어요. 친구들도 많았고 대인관계가 다 좋았어요. 가족에게 사랑도 받았고요, 학교에선 공부하는 걸 좋아했어요. 공부도 꽤 잘했고요."

Q. 친가족을 찾고 싶은 이유는?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지금까진 제 친부모님이 궁금하지 않았어요. 저 자신을 이탈리아 사람이라고 굳게 믿었거든요. 그런데 12년 전, 제가 임신했을 때, 처음으로 친엄마에 대해 호기심이 생기더라고요. 제 친엄마도 새 생명을 품었던 때가 있었을 것이고, 그 힘들게 품었던 아이를 버려야만 했을 땐 어떤 마음이었을지 궁금하더라고요. 그 궁금증이 절 떠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시간이 지날수록 한국에 와서 제 뿌리, 제 가족을 찾고 싶은 생각이 커졌어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