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인 줄리아가 어머니께 띄우는 편지

2019년 11월 07일 오후 05시 24분
보고싶습니다 YTN korean

[인터뷰: 줄리아 모피트/ 미국 한인 입양인]
"어머니 이 영상을 보고 계시면 오래전 당신이 저를 두고 떠나셨을 때 얼마나 힘드셨을지 이해한다고 말하고 싶어요. 당신은 한 아이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큰 용기를 내시어 힘든 결정을 하신 거예요. 어머니, 저는 덕분에 멋진 도시 뉴욕에서 따스한 가족과 함께 잘 먹고 잘 지냈어요. 언젠가 우리가 직접 만나게 된다면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해서 당신과 한국어로 꼭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입양인 줄리아가
어머니께 띄우는 편지

[인터뷰: 줄리아 모피트/ 미국 한인 입양인]
"입양서류에는 1978년 9월 16일 잠실 소방서 계단에서 경찰이 새벽 5시 45분에 발견했다고 나와 있어요. 당시 노란색 옷을 입고 있었고 비교적 건강해 보였대요. 다만 한 가지 특이했던 점은 어린아이가 젖병을 물지 못했다고 해요. 그걸 토대로 아마도 낳자마자 어딘가가 아파 치료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돼요. 저를 발견했던 경찰분과 다시 연락이 닿았는데 당시 버려진 아이들이 워낙 많아서 저를 기억하지 못하셨어요."

내 안에 흐르는 예체능 DNA

어머니, 당신을 닮은 걸까요?

[인터뷰: 줄리아 모피트/ 미국 한인 입양인]
"양부모님은 '월스트리트 저널'에서 기자로 일하시다 은퇴하셨어요. 제가 살던 곳은 '그리니치 빌리지'였는데 당시에 그 동네는 다양한 인종이 모여 살던 동네였어요. 제가 다녔던 학교에도 다문화 배경의 아이들이 있었어요. 덕분에 입양아인 제가 특별히 다르게 느껴지지 않았죠. 학교에 다른 한인 입양인 친구도 있었으니까요. 뉴욕 북쪽 지역에는 별장도 있었어요. 감사하게도 좋은 환경에서 유복하게 자랐죠. / 06:41 대학교 전공은 순수미술이었어요. 그중에서도 사진과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는데 재미있게 공부는 했지만, 이 분야에서 일하는 게 만족스럽지는 않았어요. 특히 요즘 시대에 컴퓨터 웹사이트 자체가 꼭 필요하지 않게 됐잖아요. 그러다 보니 저도 운동 쪽으로 관심을 돌리게 됐죠. 개인적으로 늘 좋아했던 분야이기도 하고요. 지금은 퍼스널 트레이너이자 요가 강사예요."


다시 찾은 대한민국
낳아주신 어머니를 찾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