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프랑스에서 독립만세 외친 한인들

2019년 11월 17일 오후 08시 34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이른 아침, 파리 동포들이 하나둘 버스에 오릅니다.

도착한 곳은 파리에서 동쪽으로 200km 떨어진 작은 도시 쉬프.

시민들은 궂은 날씨에도 한국인 손님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이 땅을 처음 밟은 우리 선조들을 기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입니다.

[유제헌 /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 : 1919년 11월 19일 프랑스 쉬프라는 지역에 35명의 한인이 오셨습니다. 그분들이 오셔서 (1차 세계대전) 전쟁 후 복구, 어려운 노동을 통해서 우리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독립자금을 보내주시고 3.1운동을 펼치시는 등 대단히 많은 업적과 일을 하셨습니다.]

프랑스 한인 이주 100주년을 기념하는 조형물이 세워졌습니다.

먼 이국에 건너온 한인들이 조국에 돌아가고 싶어도 가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김기주 / 프랑스 한인회 사무차장 : 날개가 한쪽밖에 없는데 원래 두 쪽이 다 있어야 하잖아요. 한쪽은 고국을 잃은 슬픔, 타향에 온 슬픔과 그것을 이겨내고 날아가려는 형상을 나타냈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의 꿈을 안고 만주와 러시아, 영국을 거쳐 프랑스까지 건너온 서른다섯 명의 한인들이 있었습니다.

당시 1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한인들은 다른 외국인 노동자들과 함께 복구 작업에 투입됐습니다.

전쟁으로 폐허가 된 현장에서 전사자 유골을 안장하고 망가진 도로를 정비하는 고된 노동이었습니다.

추천 콘텐츠